2008년 12월 20일 토요일

제가 결혼을 합니다.

오랫동안 혼자 살았던 인생의 긴 전반기를 마치고 이제 둘이서 나머지 삶을 살기로 하였습니다. 짧은 연애 기간 탓에 추억을 만들기도 전에, 한 달 앞으로 다가온 결혼 준비를 하려니 참 갈팡질팡 정신이 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언제나 저의 부족함을 잘 이해해주고 따뜻한 사랑의 마음으로 감싸주는 1월의 신부가 있어서 즐겁게 준비하고 있습니다. 2009년 기축년 새해의 첫 달, 행복한 예식에 소중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Wedding Invitation

삼성동 코엑스몰 앞에서 예비 신랑과 신부아름다운 꽃이 피기까지 가꾼 이의 정성과 물과 바람과 흙과 햇볕이 있었듯이, 인생의 기쁜 순간을 맞이하는 저희 두 사람의 곁에는 많은 분들의 보살핌과 배려와 우정이 숨어 있었습니다. 언제나 이러한 분들에 대한 고마움을 잊지 않고 서로 사랑하며, 바르게 살겠다는 소중한 맹세의 시간을 갖고자 합니다. 함께 새출발하는 저희 두 사람의 모습을 부디 오셔서 지켜봐 주시기 바랍니다.

신현년
하명강
의 차남 승식 (그레고리오)

김덕수
이순자
의 장녀 희진 (힐데가르트)

혼배 미사 (결혼식 + 피로연)

  • 일시: 2009년 1월 17일 토요일 정오(12시) iCAL 결혼식 일정을 구글 캘린더에 추가하기
  • 장소: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분당동 132 요한 성당 [요한 성당 교통편▼]
    지하철로 오실 때

    분당선 서현역 → 2번 출구쪽 에스컬레이터 이용 → 삼성프라자 백화점 2층 → 마을 버스 3-2번 → 요한 성당 앞 정류장에서 내립니다.

    버스로 오실 때
    효자촌 우성 프라자 앞 정류장에 하차하는 버스
    • 광역 버스: 303, 1001, 1005-1, 9000, 9001, 9401, 9402, 9403, 9407, 9408, 9409, 9414
    • 시내 버스: 2, 33-1, 51, 77-1, 720, 820, 1116 (하차하여 정류장에서 택시 이용 3분 소요)
    요한 성당 앞 정류장에 하차하는 버스
    • 광역 버스: 8151, 1500, 1500-2
    • 시내 버스: 17, 33, 119, 442, 520, 520-1
    • 마을 버스: 3, 3-1, 3-2
    • 공항 버스 이용시 – 분당 서현역 정류장에서 하차 후 택시 이용 (7분 소요)
    주차

    성당 지하 주차장(180대) 및 율동 공원 주차장 (무료)

  • 분당행 버스: 예식 당일 분당행 버스 1대가 광주역 앞에서 아침 7시에 출발합니다.
  • 화환은 일체 사절합니다. 이를 대신하여 사랑의 쌀▼을 이웃에게 기증할 수 있습니다.
    사랑의 쌀

    신랑 신승식과 신부 김희진의 혼배를 축하해주시는 분께 알려드립니다. 우리 성당에서는 혼배가 있을 때 축하 화환의 반입이나 진열을 일체 불허합니다. 이를 대신하여 “사랑의 쌀”을 어려운 이웃에게 기증하실 수 있습니다. 예식 1일 전까지 성당 사무실에 문의한 후 현물 또는 현금으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기증하신 분의 성함을 혼배 당일 식장 앞에 전시해 드리며, 보내주신 쌀은 불우한 이웃에게 신랑 신부의 이름으로 보내드립니다.

    신랑 신부의 혼배도 축하해 주시고, 어려운 이웃에게 도움을 주실 수 있습니다.

    축하받으실 분
    혼배 일시 2008년 1월 17일 12시
    신랑 이름 신승식 그레고리오
    신부 이름 김희진 힐데가르트
    보내주시는 분
    성명
    기관명
    연락처
    입금 계좌:
    국민은행 270937-04-001046 (예금주: 천주교수원교구유지재단)
    문의:
    분당요한성당 사무실 전화 031-780-1112, FAX 031-780-1109

    분당요한성당 귀중

피로연 (광주)

  • 일시: 2009년 1월 9일 금요일 정오(12시) ~ 오후 3시 iCAL 피로연 일정을 구글 캘린더에 추가
  • 장소: 광주광역시 동구 동명동 80-1 웨딩홀 오페라하우스 [오페라하우스 교통편▼]
    고속도로 이용시

    동광주 IC로 들어와서 사거리에서 우회전 → 서방 사거리에서 좌회전 → 지산 사거리에서 200미터 앞 오른쪽

    버스 이용시
    • 백운동 방향에서 오실 때 → 조대 입구 → 살레시오 여고 승강장에서 내립니다. → 맞은편
    • 산수동 방향에서 오실 때 → 지산 사거리 → 살레시오 여고 승강장에서 내립니다.
    공항에서 오실 때

    공항에서 1000번을 타고 살레시오 여고 승강장에서 내립니다.

    시내 버스

    01, 15, 17, 27, 28, 35, 55, 80, 1000(공항 버스)

2008년 12월 8일 월요일

웹 접근성 품질 마크 심사 끝

지난 몇 달동안 나를 최대한 괴롭혔던 것이라면, 단연코, 웹 접근성 품질 마크 심사였다. 웹 접근성 품질 마크는 이번이 4회째인데 대상 웹 사이트가 갈수록 늘어나 열 댓 명의 심사위원 한 사람에게 배정된 양이 만만치 않았다. 한 사이트에 대해 세 사람이 심사하고, 세 사람의 의견을 모아서 마지막으로 다시 한 사람이 보고서를 정리한다. 주말이나 저녁에 쉬는 시간이면 품질 마크 귀신이 나를 따라다니며 "네가 지금 이러고 있을 시간이 있어?"라며 괴롭혔다. 평가 기간동안 개선이 일어나면 다시 심사를 반복해야 했는데, 접근성이 개선된 것은 참 반가운 일이지만, 평가하는 사람들에겐 노동이 더 늘어나므로 반가운 소식만은 아니었다. 스물 여섯 개의 지표를 수십 개의 페이지에서 확인하는 일은 상당한 중노동이다. 그런 수십 아니 수백 수천 개의 페이지를 만든 사람의 노고에 비하면 별 것 아니겠지만.

웹 접근성은 모로 가거나 홀로 가도 대충, 빨리 앞으로만 가면 된다는 기술 지상주의나 성장 제일주의에 대해, "올바른 방향으로, 합의된 규칙을 지키며, 다같이 함께 가지 않으면 진보하지 않는 것"이라고 딴지를 거는 제동 장치이며, 기술과 디자인의 바른 길을 제시해주는 항법 장치이다. 다행히 이런 제도 때문인지 거의 바닥에서 출발한 한국 공공 기관의 웹 접근성은 눈에 띄게 좋아지고 있다. 대부분의 일반 기업들의 웹 사이트는 아직도 세계 최하위 수준이지만.

나중에 시간이 나면, 여러 사이트에서 공통적으로 자주 나오는 문제점들을 모아서 사례집으로 만들어도 좋을 것 같다. 키보드 보안 프로그램을 강제로 설치하도록 우기는 사이트들(개인적으로 키보드 보안 프로그램이야말로 과장된 보안 위협에 기반한 사기성 프로그램의 극치라고 생각한다.), 아직도 기본 중의 기본인 URI를 감추거나 페이지 제목을 제대로 안 쓰는 사이트, 뻔한 HTML을 놔두고 정말로 희한한 자바스크립트를 개발하여 적용한 사례 등등... 아무튼 오늘로 나에게 주어진 모든 사이트에 대한 보고서까지 다 마쳤다. 제발 다시 재심이 들어오지 않았으면 좋겠다. 연말을 편하게 보낼 수 있게...

2008년 11월 5일 수요일

극단적인 환경의 웹 접근성: 크로스브라우징을 넘어서

2008년 11월 3일 행정 안전부와 한국 정보 문화 진흥원에서 개최한 민간 부문의 장애인 웹 접근성 제고 세미나가 있었습니다. 제가 제일 마지막에 하나를 발표했는데, 웹 콘텐츠 접근성과 모바일 웹 접근성의 유사한 점, 그리고 장애인과 모바일 웹 사용자들의 비슷한 사용자 경험 등을 소개하려고 했습니다. 세미나 하면서 이번처럼 벼락치기로 준비한 것도 처음이었습니다. 그래서 원고도 꼴찌로 내고, 발표 시간에 겨우 맞추어 헐레벌떡 도착하고, 발표 하면서도 주제가 왔다 갔다 하면서 시간도 엄청나게 초과하는 우를 범했습니다. 세미나 진행하시는 분들에게는 최고로 미운 사람이 되었을 것입니다. 죄송합니다...

아무튼 모바일 웹은 매우 중요한 유행어(buzzword)가 되었을 뿐만 아니라 앞으로 다양한 모바일 기기와 기술은 웹을 접하는 중요한 플랫폼이 될 것임에는 틀림 없습니다. 발표 자료를 공유합니다.

2008년 10월 2일 목요일

베토벤 바이러스의 강건우

베토벤 바이러스라는 드라마 재미있네요. 처음에 나왔다는 실제 지휘 장면을 못 봐서 아쉽지만, 오늘(10월 1일) 나온 장면도 충분히 흥미로웠습니다. 드라마에서 천재로 나온 강건우의 음악적 능력에 대해 음악 심리학의 기본 이론에 비추어 개인적인 해설(?)을 덧붙여 보려고 합니다. 강마에가 강건우를 천재라고 판단한 몇 가지 재미있는 상황이 나왔습니다.

베토벤 바이러스 월페이퍼

채보 (듣고 악보로 적기)

첫째는, 모짜르트가 단 한 번 듣고 채보했다는 곡을 강건우도 비슷하게 했다는 것입니다. 채보를 하기 위해서는 여러 가지 복합적인 능력이 필요합니다. 음감(sense of pitch), 박자감(sense of rhythm/time), 사보(scoring)에 대한 지식, 기억력(memory) 등이 반드시 좋아야 합니다. 모짜르트가 단 한 번 듣고 채보했다는 곡은 고전 시대 곡의 특징상 아주 고도의 음감이나 박자감이 없어도 채보하기에 특별히 어려운 곡은 아닙니다. 다만, 단 한 번 듣고 그것을 다 외워서 받아적었다는 것이 더 놀라운 것이죠. 그만큼 무궁무진한 음악의 어법이 커다란 기억의 덩어리(청크, chunk)로 들어가 있어서 보통 사람이라면 수 십, 수 백 개의 청크를 조합해야 하는 음악이 천재들에게는 단 하나의 청크로 기억되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이건 음악에 대한 경험, 노출, 훈련을 많이 함으로써 상당히 발전시킬 수 있는 전문성(expertise)의 한 부분입니다. 이것만 가지고 아주! 놀랍다라고 하기에는 좀 무리이죠.

청음 시험

다음에는, 피아노 앞에서 강마에가 몇 가지 화음을 치며 강건우가 얼마나 잘 분간하는지 시험을 해보지요.

  1. 처음 쳤던 화음이 도(C)와 솔(G), 즉 완전5도였는데 이 정도는 음악 하는 사람이라면 대부분 알 수 있는 매우 쉬운 화음입니다.
  2. 그 다음에는 도(C)와 미(E), 즉 장3도였구요, 이것은 고전적인 합창, 합주에서 가장 기본적인 화음이므로 이 정도도 사실 아주 쉬운 화음이지요. 그래서 이 정도를 들었다고 천재라고 하는 것은 난센스입니다.
  3. 마지막으로 강마에가 화를 내며 피아노를 세게 치면서 우연히 눌렀던 음이 시(B), 도(C), 레(D), 미 플랫(Eb), 파 샾(F#), 라 플랫(Ab)인데요, 이 정도 되면 알아듣기 상당히 어려워집니다. 그 이유는 일단 동시에 울리는 음이 많기 때문이기도 하고, 다른 이유는 음들의 간격(음정)이 매우 좁아서 협화음이 안 되기 때문입니다.

    보통 음악 대학 입학 시험에는 2성부 또는 4성부 정도까지 청음(hearing) 시험을 봅니다. 협화음을 이룬 경우, 4성부가 그리 어렵지 않을 수 있지만, 위의 경우처럼 6개의 음이 불협화음으로 동시에 한 번에 울리는데 그것을 맞추는 것은 상당히 어렵습니다. 그런데 그 어려운 이유는 음악적인 청음 능력이 떨어져서라기 보다는, 음향적으로 또는 물리적으로 6개의 음이 구분이 잘 안 되기 때문이라고 봐야 할 것 같습니다. 훌륭한 음높이 지각(pitch recognition) 시스템이 있다고 하더라도 (아직 없지만), 이런 음들은 수학적으로 분리해내기가 어렵기 때문에 인공 지능의 연구 과제이기도 합니다.

    물론, 아주 능력이 뛰어난 사람은 음향적인 분해능(resolution)도 뛰어납니다. 특히 지휘자의 경우에는 이런 분해능이 매우 중요합니다. 그래야 동시에 울리는 수많은 악기의 음들을 구분할 수가 있지요. 그러나 이런 분해능도 보통은 음악적인 맥락(context)을 이용해 더 향상된 결과를 낼 수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음들의 관계와 개별음 높이

한 가지 재미있는 것은, 강마에는 완전5도, 장3도와 같은 화음 이름을 대라고 했고, 강건우는 그에 대해 개별음의 이름으로 대답을 했습니다. 강마에가 요구한 것은 음들의 관계, 즉 음악적인 맥락 판단을 요구했고, 강건우는 개별음 높이에 주의를 주어 대답했습니다. 실제 음악에서 더 가치있는 것은 강마에가 요구한 음들의 관계를 파악하는 것입니다. 보통 훈련에 의해서 발달하는 것은 음들의 관계를 지각하는 능력(소위 말하는 상대 음감(relative pitch))입니다. 그러나 조기 음악 교육을 받았으나 성인이 되어 충분한 음악 교육을 받지 못한 소수 절대 음감자(absolute pitch) 중에는 음들의 관계를 잘 파악하지 못하는 경우도 간혹 있습니다. 음악적으로 더 유용한 것은 음들의 관계입니다.

천재의 필요 충분 조건

위의 두 가지 경우, 채보 능력과 청음 능력만 가지고 "음악의" 천재라고 할 수는 없습니다. 물론 강마에는 강건우의 음악성을 평소에 여러 가지 면에서 관찰해왔기 때문에 내린 결론이겠지요. 데생과 스케치를 매우 정확하게 잘 한다고 해서 천재 미술가라고 하지는 않는 것처럼, 뛰어난 음감이나 분해능을 가졌다고 천재 음악가라고 하지는 않습니다. 다만 기본적인 필요 조건을 갖춘 것 뿐이지요. 그런 기본 자질에 그 사람의 예술적인 감성, 또는 그 사람의 고유한 색깔, 창조성이 더해져야 훌륭한 음악을 만들어낼(작곡이든, 연주든) 수 있습니다. 이렇게 고유한 자신의 예술 세계를 가진 사람은 역사에 남아 후대의 사람들에게도 감동을 줍니다. 우리는 모짜르트의 천재성에 감동하는 것이 아니고, 모짜르트의 음악에 감동하고 있습니다.

2008년 9월 22일 월요일

Magic Castle (마법의 성): piano + strings

Magic Castle(마법의 성) is a famous and old Korean pop song and is regarded as a classic with its sweet melody and orchestral accompaniment. It was one of my favorite piano playing pieces a few years ago due to its easy, simple but still pretty chord and melody. Its harmonic brilliance and abundance made it a good demonstration source of layered digital piano sounds. I just mixed Bright Piano and Strings together to obtain brilliant orchestra-like effect, which caused a somewhat untidy performance as a result. I regret having some mistakes in both first and second try.

  • Title: Magic Castle (마법의 성, a Korean pop song originally sung by ‘The Classic’)
  • Composed by: KIM, Kwang Jin (김광진)
  • Played by: Greg Shin
  • Instrument: Bright Piano + Strings (Yamaha Clavinova CLP-270)
  • Recording / Format: GOM Recorder /160kbps MP3

Listen or download

Listen to Magic Castle Piano version 1.1 (4 minutes 16 seconds)

Lyrics

(Prelude)

믿을 수 있나요 나의 꿈 속에서
너는 마법에 빠진 공주란 걸
언제나 너를 향한 몸짓엔
수많은 어려움 뿐이지만

그러나 언제나 굳은 다짐뿐이죠
다시 너를 구하고 말 거라고
두 손을 모아 기도했죠
끝없는 용기와 지혤 달라고

마법의 성을 지나 늪을 건너
어둠의 동굴 속 멀리 그대가 보여
이제 나의 손을 잡아보아요
우리의 몸이 떠오르는 것을 느끼죠

자유롭게 저 하늘을
날아가도 놀라지 말아요
우리 앞에 펼쳐질 세상이
너무나 소중해 함께라면

(Intermezzo)

마법의 성을 지나 늪을 건너
어둠의 동굴 속 멀리 그대가 보여
이제 나의 손을 잡아보아요
우리의 몸이 떠오르는 것을 느끼죠

자유롭게 저 하늘을
날아가도 놀라지 말아요
우리 앞에 펼쳐질 세상이
너무나 소중해 함께 있다면

2008년 9월 16일 화요일

무탄트 메시지, 문명 사회로부터 잠시 외도를

무탄트 메시지무탄트 메시지10점 만점의 9점
말로 모건 지음, 류시화 옮김 / 정신세계사

책을 통해 무탄트 메시지를 접할 수 있게 해 준 윤문식 선생님에게 먼저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호주 대륙의 가운데에는 온통 사막으로 덮여 있어서 대부분의 도시들은 해안가를 중심으로 발달해있다. 그런데 미국의 의사 말로 모건이라는 사람은 정말 아무런 준비도 되어 있지 않은 상태에서 호주 대륙을 빈 손, 맨발로 건너게 된다. 가도가도 끝이 없는 황량한 사막, 도대체 인간이 어떻게 살아갈까 싶은 그 오지(outback)에서 필요한 식량과 주거지를 얻으며, 어떤 동식물도 멸종 위기에 빠뜨리지 않고, 어떤 숲과 강도 파괴하지 않고, 어떤 오염 물질도 자연에 내놓지 않은 오스틀로이드 족(참사람 부족)이 아주 오랜 세월을 살고 있었다. 인간 뿐만 아니라 동물, 나무,물과 바람, 대지가 다 형제라고 믿는 그들은, 자연의 형제들을 마구 훼손하고 파괴하는 것이 결국에는 자신을 파괴하리라는 것을 알지 못하는 현대 문명인들을 돌연변이(무탄트)라고 부른다.

사막을 횡단하는 동안, 먹을 것을 간절히 원하면 신은 그들에게 먹을 것을 보내주었고, 물을 간절히 원하면 자연은 꼭 필요한 만큼의 물을 제공해주었다. 그들은 자연에 존재하거나 발생하는 것에는 우연이 없으며 다 그 이유가 있다고 믿는다. 신이 이 세상에 사람을 내보내고, 동물과 식물을 내려보내고 거두어들이는 데에 다 이유가 있다는 것이다. 그들이 식량을 필요로 할 때에 나타나준 도마뱀, 낙타, 새, 딩고, 개미, 개구리, 풀과 나무에게 그들은 진심으로 감사와 경의를 표하고, 딱 필요한 만큼만 취한다.

현대 문명인들은 기계와 물질의 힘을 빌어 엄청난 생활의 편의를 얻었지만, 인간이 원래 가지고 있었을지 모를 영감을 잃어버렸다고 한다. 문명인의 눈으로는 오지에 사는 한참 미개한, 야만인들에게서 무얼 배울 수 있겠느냐고 무시할 수 밖에 없지만, 그들은 진정으로 창조적이고, 평화롭고, 또한 영적인 종족이었다. 이 부족들은 이제 점점 기온이 올라가고, 오염되어 가는 지구에서 더 이상 자손을 갖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문명인들에게 삶의 터전을 빼앗겨 사막으로 사막으로 쫓겨가다가 사막에서 행해지는 핵실험의 희생자가 되기도 한 그들은, 부족에서 가장 젊은 사람이 생을 마감하는 날, 문자도 없었지만 창조적이고 평화로운 삶을 오랫동안 간직했던 지혜의 역사를 마감하게 된다.

우리가 이제까지 물질의 풍요함에 젖어 놓치고 있었지만 매우 소중한 것들을 그들은 우리에게 전해주고자 하였다. 그리고 그 메시지의 전달자로 백인 여의사 말로 모건을 선택하였다. 그들의 삶을 마감하면서 현대인들에게 남기는 그 메시지에는 같은 별에 사는 인류에 대한 진정한 동료애가 담겨 있다.

2008년 9월 4일 목요일

주 사용 브라우저를 바꿨습니다.

구글 크롬이 나오자마자 블로그 스피어가 떠들썩하네요. 사실 저는 어제 오늘 정신없이 바빠서 프로그램을 볼 겨를도 없었고, 새로 나온 혁신적인 제품을 앞장서서 써보는 얼리 어답터(early adopter)도 아니기에 그냥 바라만 보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오늘 새로운 브라우저와는 전혀 거리가 먼 아버지로부터 문자를 한 통 받았습니다. 형이 개발에 참여한 크롬이라는 새로운 제품이 출시되었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이번 여름에 미국 가서 형을 만났을 때에도 새까맣게 비밀로 해서 전혀 눈치 채지 못했었는데. 애플이나 구글이나 깜짝쇼 하면서 제품 내놓는 것이 비슷하네요.

지금까지 저는 집의 컴퓨터에서 오페라를 기본 브라우저로 쓰고 있고, 파이어폭스사파리, 그리고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보조적으로 쓰고 있었습니다. 물론 액티브엑스(ActiveX)로 떡칠이 된 한국 정부의 추한 웹 사이트들과 독점을 조장하는 금융결제원의 업무 태만과 법원의 몰상식한 판결로 아직도 앞길이 깜깜하기만 한 한국의 인터넷 뱅킹 사이트, 기타 상업용 사이트들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자유로운 선택이 막혀서, 구시대의 인터넷 익스플로러 6을 찜찜한 마음으로 써야 합니다. 오페라를 기본 브라우저로 썼던 이유는 웹 표준을 매우 잘 지원해주고, 탭 브라우징이 가장 완벽하고, 그리고 가볍고 빠르기 때문이었습니다.

회사에서는 사파리가 주 사용 브라우저였습니다. 그 이유는 회사에서 정책적으로(?) 파이어폭스와 오페라를 설치하지 못하도록 막아놨는데, 이상하게 사파리는 아직까지(!) 설치 및 실행이 가능했기 때문입니다. 맥용이 아닌 피씨용 사파리는 사실 별로 썩 편하진 않습니다. 느린 속도와 한글 처리에 있는 약간의 버그, 일반 윈도우즈용 프로그램과는 전혀 다른 방식의 글자 처리 등 때문에.

파일 크기가 474 킬로바이트밖에 안 된다는 말에 혹해 뒤늦게(?) 구글 크롬을 회사 컴퓨터에 받아봤습니다. 다행히 지금까지 다운로드 및 설치를 막아놓진 않았군요. 일단 다운로드 및 설치는 1분이면 끝납니다. 그리고 몇 개 사이트를 띄워봤습니다. 뭐 프로그램이 워낙 가볍고, 탭별로 서로 다른 독립적인 프로세스로 움직이는 점, 자바스크립트 처리 속도가 빠른 점이 일단 마음에 듭니다. 사파리와 컹커러(Konqueror)에서 사용하는 웹킷(Webkit)을 기본 렌더링 엔진으로 사용하기 때문에 새삼 웹 표준 지원에 대해서는 별로 걱정하지 않았고, 다른 사용자들이 이미 시험 결과를 많이 내놓았습니다. 저의 개인 블로그에서는 CSS 2.1의 외곽선(outline) 속성을 쓰고 있고, 일체의 시스템 종속적인 글꼴을 다 빼고, 오로지 범용 글꼴(generic font)만을 쓰고 있는데, 지금까지는 오로지 오페라만이 정확히 의도한 바를 표시했었습니다. 그런데 구글 크롬도 문제 없이 잘 표시해주네요.

운영체제(OS)가 아닌 웹이 플랫폼이 되어가는 시기에서 브라우저는 웹을 열어주는 관문으로서 잘 드러나지 않지만 매우 중요한 프로그램입니다. 사실 제가 하루에 컴퓨터를 쓰는 동안 브라우저를 닫아 놓고 있는 순간은 아마 거의 없을 것입니다. ‘컴퓨터로 하는 일’ = ‘웹에서 하는 일’이 거의 동의어가 된 지 오래되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바람직한 브라우저는 사용자가 느끼지 못할만큼 투명하고 가볍게 뒤에서 사용자의 웹 작업을 도와주는 것이 시대의 요구였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그런 요구에 가장 근접한 브라우저가 현재로선 크롬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회사 컴퓨터에서 사파리를 대체해 크롬이 저의 제일 브라우저로 설정이 되었습니다. 집의 컴퓨터는 내일로 미루기로…

2008년 8월 19일 화요일

긍정적인 전염, 유머가 인생을 바꾼다


유머가 인생을 바꾼다 책표지유머가 인생을 바꾼다 - 10점 만점에 5.7 김진배 지음/다산북스

요즘 여러 권의 책을 아주 조금씩 조금씩 보고 있다. 그 중에 하나가 바로 "유머가 인생을 바꾼다"는 책인데, 권해준 분은 바로 우리 어머니! 강의를 종종 하니까, 유머를 많이 익혀놓으면 좋지 않겠냐면서 읽어보라고 주셨다. 사실 이런 종류의 책을 그닥~ 좋아하진 않지만, 그냥 가볍게 보기로 했다. (웃찾사 같은 코미디 프로그램도 내가 가장 싫어하는 텔레비전 프로그램 중에 하나이다. 코미디 영화나 드라마는 무척 좋아하지만...) 목적이 좀 애매했었다. 유머를 발휘하는 기법을 소개한 책인지, 아니면, 써먹을 수 있는 유머의 모음집인지, 유머 예찬론인지, 아니면, 긍정적인 삶의 자세가 중요하다는 것인지... 모두 조금씩 들어가 있었다.

웃음과 긍정적인 기대, 자세가 자신은 물론이고 주위 사람들에게도 훨씬 좋은 결과를 가져온다는 실제 심리학의 연구 결과는 꽤 있다. 잘 알려진 피그말리온 효과부터 코미디 프로를 보고 난 후에 수학 문제를 더 잘 푼다든지 하는 그런 연구 결과들. 그러니 긍정적이고 밝은 삶의 자세를 어떠한 상황에서도 유지하려고 노력하는 것이 결코 손해볼 일은 없는 것 같다.

책에 나온 많은 내용중에 가장 공감이 갔던 부분은, 우리 나라 사람들에게는 "무표정 = 정상적 표정"이라는 등식이 있다는 것이다. 내가 처음 외국(호주)에 갔을 때 호주 사람들은 눈만 살짝 마주쳐도 미소를 지어 보이거나, 윙크를 하던 것을 잊을 수 없다. 그래 기왕 마주칠 거면, 살짝 웃어주고, 또는 가볍게 인사도 나눠주는 게 얼마나 기분 좋은 일인데. 엘리베이터에 같이 타는 사람과 시선을 마주치지 않으려고 층번호만 쳐다보거나, 땅바닥만 보거나, 괜히 신호도 못 받는 휴대 전화 꺼내서 문자 체크하는 척 하거나, 심지어 그냥 눈을 감을 필요 있을까? 다른 사람들과 마주칠 때 무표정은 때로는 정상적인 것이 아니고, 화나거나 못마땅하다는 뜻을 전달하는 것일 때도 있다. 먼저 웃고, 먼저 인사하면 기분도 훨씬 좋을텐데...

몇 주 전에 중동, 아프리카에서 온 사람들과 수업을 했던 적이 있다. 그들이 그렇게 낙천적이고, 긍정적이고, 배움에 대해 열정적이고, 다양성과 다른 문화에 대해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사람들인지 몰랐다. 여유있고 유머가 넘치는 사람들과 함께 있는 시간이 그렇게 즐겁고 유쾌할 수가 없었다. 이런 것을 긍정적인 전염(positive epidemic)이라고 해야 할까? 나도 다른 사람들에게 행복과 유쾌함을 전염시키는 사람이 되려고 노력해봐야겠다.

2008년 8월 15일 금요일

정연주 전 사장이 배임이면

정연주 전 KBS 사장의 변호사인 송호창 변호사의 말을 인용한다.

만약 정 전 사장이 배임을 저질렀다면 당시 세무소송을 조정·합의로 종결짓도록 권고한 서울고법, 국세청의 입장에서 소송에 나섰던 서울고검, 회계법률자문에 나섰던 법무법인 등 모두가 ‘공범’으로 수사 선상에 올라야 한다”며 “게다가 KBS가 국세청과의 세무소송을 조정·합의로 종결한 것에 대해 KBS의 당시 입장을 인정한 서울중앙지법의 판단이 있는데 (검찰이) 어떻게 배임혐의를 적용하려 할지 오히려 반문하고 싶다.

결국 정연주 전 사장이 배임 혐의를 갖는다면, 서울고법은 공영 방송 사장을 배임하도록 꼬드긴 배후 조종자이고, 서울중앙지법은 배임을 알고도 방조한 혐의자이고, 국세청, 서울고검, 관련 법무법인은 한 나라의 공영방송에 막대한 손해을 입히기 위해 불법적인 권력과 힘을 행사한 악의 무리들이다라고 할 수 있는 건가? 그런 악의 무리들과 배후 조종자는 멀쩡한데 왜 정 사장만 온갖 권력 기관들이 총동원되어 “법에도 없는” 해임을 했던 것일까?

나찌가 파시즘의 본색을 드러내며, 자신의 친위 부대를 제외한 모든 사람을 숙청하는 동안 “나는 상관 없는 일이다. 나는 그들이 아니다”라며 무관심했던 사람들을 묘사한 마틴 니묄러의 시를 언급한 유시민의 예언이 섬뜩하게 다가온다.

2008년 8월 11일 월요일

모든 페이지에 고유한 제목을 넣었습니다.

제가 얼마 전에 블로그에 제목의 중요성에 대한 글을 썼습니다만, 구글 웹마스터 도구로 진단을 하다 보니, 정작 제 자신의 블로그에는 제목이 중복되는 페이지가 꽤 있었습니다!! 특정 카테고리(category)와 태그(tag) 페이지까지는 제목을 구분해주었지만, 검색 결과 페이지가 블로그의 처음 페이지와 제목이 똑같았었고, 특정 카테고리가 여러 페이지로 구성된 경우, 카테고리까지만 구분이 되고 페이지 번호는 구분이 되지 않아, 모든 페이지의 제목이 똑같았습니다!

그래서 모든 페이지에 정말로 고유한(unique 또는 distinctive) 제목을 붙이기 위해 워드프레스의 header.php 파일의 페이지의 제목을 나타내는 부분을 아래와 같이 고쳤습니다.

<title>
 <?php 
  bloginfo('name'); 
  if ( is_home() ) { 
   echo(": ");
   bloginfo('description');
  } 
  if ( is_single() ) { 
 ?>  - Archive
 <?php 
  } 
  if ( is_category() ) {
 ?>  - Category
 <?php
  }
  if ( is_tag() ) {
 ?>  - Tag
 <?php
  }
  if ( is_search() ) {
 ?>  - Search results for 
 <?php 
    the_search_query(); 
  }
  wp_title(' - ',true,'');
  if ( is_paged() ) {
 ?>  - Page <?php echo($paged); } ?>
</title>

이제 현재 보는 페이지가 홈이면 블로그의 제목이, 특정한 글이면 글 제목이, 특정한 카테고리이면 카테고리 제목이, 태그 페이지이면 태그 제목이, 검색 결과이면 검색 결과라고 표시됩니다. 추가로, 카테고리나 태그, 또는 검색 결과가 여러 페이지로 구성된 경우에는 각각의 페이지마다 페이지 번호를 제목에도 넣어주었습니다. 예를 들면 아래와 같이 나옵니다.

첫 페이지:
Greg Shin’s Blog: 신승식의 블로그
특정한 글 하나만 나오는 페이지:
Greg Shin’s Blog – Archive – 한국이 중국인가?
“accessibility” 태그 페이지:
Greg Shin’s Blog – Tag – accessibility
“Review” 카테고리 페이지:
Greg Shin’s Blog – Category – Review
“Review” 카테고리 중 두 번째 페이지:
Greg Shin’s Blog – Category – Review – Page 2
“accessibility”를 넣어 검색한 결과 페이지:
Greg Shin’s Blog – Search results for accessibility
“accessibility”를 넣어 검색한 결과 중 두 번째 페이지:
Greg Shin’s Blog – Search results for accessibility – Page 2

제목은 이렇게 해서 고유해졌는데, 메타 데이터(meta data)가 중복되는 페이지가 있군요. 페이지의 키워드, 설명 등 메타 데이터도 페이지의 특성에 가장 맞게 동적으로 생성해서 넣어야 겠는데, 이것에 대해서는 좀 고민해봐야겠습니다. 현재는 심플 태그(Simple Tags)라는 플러그인을 쓰고 있어서, 태그로 사용된 단어가 페이지의 키워드(<meta name="keywords" ...)로는 들어가게 되어 있습니다만, 페이지의 설명(<meta name="description" ...)이 모두 똑같게 나오는 문제는 여전히 남아있습니다.

2008년 7월 26일 토요일

한국이 중국인가?

한국이 인터넷을 사전 검열하고, 차단하고, 삭제하며 표현의 자유를 심각하게 제한하는 중국을 점점 닮아 후진국으로 뒷걸음질치고 있다. 새 정부가 들어서며, 인터넷과 다수 누리꾼들을 악의 축인 것처럼 매도하며, 정당하고 자연스럽게 이루어지는 인터넷에서의 소통과 표현을 정부 입맛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마구 손질하려 하고 있다. 그렇다고 손바닥으로 하늘이 가려질 것 같은가?

경찰 삭제요청에 ‘유튜브’서도 사라져

어청수 동생 성매매 의혹

2008년 7월 23일 수요일

제목의 중요성

최근 여러 개의 웹 사이트들을 자세히 뜯어볼 일이 생겨서 혹 뭐 트집(?)잡을만한 것 없나 의심의 실눈을 뜨고 페이지들을 살펴보았습니다. 그리고 두 가지를 느꼈습니다. 하나는 아마추어인 내가 점점 이해하기 어려운 방식의 코드가 늘어난다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그럼에도 아주 복잡한 기법을 쓰는 사람들이 정작 기본적인 것을 놓치는 경우도 있다는 것입니다. 그 기본적인 것 중에 하나가 바로 “제목”입니다.

좋은 제목의 조건

이 세상 모든 것에는 제목이 있습니다. 사람에게는 이름이 있고, 컴퓨터의 파일에도 이름이 있고, 웹 페이지에도 이름이 있어야 합니다. 그 이름은 반드시 그 페이지의 내용을 대표할 수 있게 적절하게 지어야 합니다. 10개의 페이지로 이루어진 사이트가 있는데, 첫째도 “환영합니다”, 둘째도, 세째도, 마지막 페이지도 “환영합니다.”라는 똑같은 이름을 가졌다면, 웹 페이지 방문자들은 혼란스러워합니다. 그래서 이름을 짓는 것, 제목을 붙이는 것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은 매우 중요한 작업입니다. 제목은 다음과 같은 특성을 갖고 있어야 합니다. 아니 갖고 있어야 한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대표성:
제목은 그 제목이 대변하는 더 많은 내용을 대표할 수 있어야 합니다. 예를 들어 이메일을 작성할 때에도 “아무개 회사 누구입니다.” 라고 모든 메일의 제목을 똑같이 쓰는 사람과 메일을 주고받다 보면 짜증이 납니다. 나중에 제목만으로 어떤 메일이 어떤 메일이었는지 구분이 안 되기 때문입니다. 게시판에 글을 올릴 때에도 “급한 질문입니다.” 이렇게 글을 올리면, 그 질문의 내용이 무엇이었는지 들어가보지 않으면 모릅니다. 나중에 특정한 질문을 찾으려고 검색을 해도 이런 “급한 질문”은 도움이 안 됩니다. 웹 페이지의 제목도 마찬가지입니다. 그 페이지의 내용을 가장 잘 대표하는 단어나 문장, 문구로 이루어져 있어야 합니다.
고유성(uniqueness):
모든 페이지의 제목은 고유해야 합니다. 그래서 페이지의 제목을 붙이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하다 못해, 게시판에 글이 여러 개 있는데, 어떤 글을 읽을 때, 그 글에 답변을 달 때, 글목록을 볼 때, 글을 지울 때, 다른 글을 읽을 때 모두 각각의 상황에 맞고 다른 것과 구별되는 페이지 제목을 가지고 있어야 합니다. 아주 엄격히 말해서 페이지가 1,000개가 있다면 1,000개가 모두 다른 제목을 가지고 있어야 합니다. 이렇게 페이지의 제목이 다른 것과 구별되게 함으로써, 페이지가 너무 많아져도, 제목만으로 쉽게 구분할 수 있도록 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고유한 페이지의 제목은 일반 사용자들은 물론이고, 비시각적인 단서를 이용하는 시각 장애인들에게는 여러 개의 웹 페이지를 왔다갔다 하는 데에 매우 큰 도움이 됩니다.
간결성:
두 말하면 잔소리이지요. 요즘에 많이 줄었지만 페이지 제목에 이상한 문자를 넣는 경우가 있습니다. 예를 들면 “▒▒▒▒ 무슨무슨 기관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이런 식으로 말입니다. 사실 홈페이지 방문자를 정말 환영하고 싶으면, 제목부터 간결하게 쓸 데 없는 특수 문자 다 빼고, 환영한다는 말도 제목에서는 빼는 게 좋습니다. 대신 페이지의 내용에서 환영한다고 뜻을 밝혀도 충분합니다. 그냥 “무슨무슨 기관”만으로도 충분하지요.
합법적인(의미적인) 코드(semantic code):
웹 페이지에 있는 구성 요소들은 지금까지 합의된 합법적인 방법으로 제목을 표시해주어야 합니다. 그렇지 않고, 작성자가 맥락적으로 또는 암묵적인 방법으로 그것이 제목이라고 아무리 우겨도, 합의된 코드를 사용해서 명시적으로 제목을 표시해주지 않으면, 많은 사람들이 제목의 혜택을 얻지 못합니다. 즉, 내용과 제목을 명확하게 짝지어 주어야 합니다(explicit binding, 명확한 짝짓기). 자 이제 합의된 방식으로 제목을 표시하는 HTML의 기본 중의 기본을 한 번 나열해봅니다.

HTML에서 제목을 나타내는 방법

각 요소/속성마다 링크를 걸어놓았으니 모든 HTML 요소나 속성들에 대한 구체적인 사용법은 링크를 따라가서 참조하십시오.

페이지의 제목: <title> 요소
한 사이트 안에서 모든 웹 페이지들이 고유한 제목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고 했습니다. HTML에서는 <title> 요소 안에 제목을 표시합니다. 예를 들면 제 블로그 안에서 http://gregshin.pe.kr/blog/archives/163 라는 페이지는 <title>신승식의 블로그 – Blog Archive » 청와대여, 기자들이여, 쑈를 하라!</title>와 같이 제목을 표시했습니다. 간혹 이 제목 부분에 자바스크립트를 써서 글자가 움직이게 하는 경우가 있는데, 절대 하면 안 되는 아주 나쁜 제작 습관입니다. 화려함을 자랑하고 싶다면 내용에서 해도 충분합니다.
프레임의 제목: title 속성
요즈음에는 프레임을 잘 사용하지 않지만, 프레임을 혹 사용한다면, 각각의 프레임이 고유하고, 내용이나 기능을 대표하는 제목을 가지고 있어야 합니다. 주의할 것은 프레임 제목을 사람이 알 수 있게 작성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예를 들면 title=”frame1″과 같이 하면 안 되고, title=”뉴스 브리핑”과 같이 해주어야 합니다.
문단의 제목: 헤딩 요소 <h1>, <h2>, <h3>, <h4>, <h5>, <h6>
자바도 아니고, 자바스크립트도 아닌 HTML은 정말 쉽습니다. 그런데 그 쉬운 HTML, 그리고 그 중에서도 정말 쉬운 문단의 헤딩을 빠뜨린 웹 페이지가 정말 많습니다. 많은 양의 텍스트, 그림, 도표 등이 있는 문서를 만들 때에 체계를 만들고, h1을 이용해 보통은 페이지를 대표하는 제목을, h2를 이용해 큰 제목을, h3을 이용해 중간 제목을, h4를 이용해 작은 제목을 달아주면 됩니다. 이렇게 하지 않고, 아무리 큰 글씨로 “이게 제목이야”라고 우겨도, 상당히 많은 사용자들은 그게 제목인지 알지 못하고, 제목만으로 내용 블럭을 구분하지 못합니다.
데이터가 담긴 표의 제목: <caption>
우리 나라 웹 페이지에서 잘 볼 수 있는 특이한 표현 방식 중에 하나는 빤히 데이터가 들어있는 대량의 텍스트나 표를 아예 이미지로 표시한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이미지로만 표현된 데이터는 기계적으로는 아무 데이터가 아닙니다. 게다가 그것에서 유의미한 텍스트를 재활용한다든지, 추론을 한다든지, 일부를 복사한다든지, 시각적으로 크게 보기 위해 확대한다든지, 또는 줄인다든지, 더 선명한 색깔로 바꾼다든지, 나의 브라우저 환경에 맞게 재구성하거나 다른 감각 양식(modality)으로 바꾸어 전달해 주는 것이 거의 불가능합니다. 그래서 데이터가 담긴 표는 되도록이면 <table>이라는 요소를 이용해서 나타내야 합니다. 그리고 그 표가 무엇을 나타낸 표인지 한 개의 제목으로 압축해서 제목을 붙여주어야 합니다. 그럴 때에 <table> 바로 밑에다가 <caption>을 넣어주면 됩니다.
표 안에서 한 열이나 한 줄을 대표하는 제목: <th>
데이터가 있는 표는 보통 제목줄 또는 제목열과 일반 데이터가 있는 수많은 칸들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이 제목줄과 제목열에 예쁘게 하늘색으로 칠해준다고 제목이 되는 것이 아닙니다. 반드시 제목을 나타내는 요소인 <th>를 사용해야 합니다. 조금 복잡한 표의 경우 사용법이 좀 까다롭기 때문에 여기서는 이 정도만 언급합니다.
사용자 입력을 받는 폼 요소의 제목: <label>
웹의 저자가 일방적으로 무언가를 보여주는 것이 아니고, 사용자로부터 입력을 받는 양식을 폼(form)이라고 합니다. 폼에는 체크 상자, 라디오 버튼, 텍스트 입력 상자, 목록 상자 등 여러 종류가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폼들이 달랑 폼만 나오면 사람들은 거기에다 무엇을 입력해야 하는지 모릅니다. 그래서 이런 폼에는 반드시 그게 무엇을 입력해야 하는 폼인지 제목을 <label>을 이용해 붙여줘야 합니다. 예를 들어 아이디를 넣어야 하는 입력 상자 앞에 그냥 텍스트로 “아이디”라고 넣어주는 것만으로는 부족합니다. 반드시 <label>을 이용해서 표시해주어야 합니다. 그렇게 해야 맥락을 파악하기 어려운 시각 장애인들이 해당 폼에 갑자기 툭 떨어졌을 때에, 그것이 “아이디”를 넣으라는 폼인지 알 수 있습니다.
유사한 여러 개의 폼 요소를 한 개의 집단으로 묶은 <fieldset>의 제목: <legend>
폼이 너무 많아지면, 폼 안에서 길을 잃을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회사 정보와 개인 정보를 각각 10가지씩 입력해야 하는 폼의 경우, 중간쯤 왔는데 “주소”를 넣으라고 하고, “우편번호”를 넣으라고 합니다. 그런데 이게 회사의 주소였는지 개인이 사는 집의 주소였는지 헷깔릴 수 있습니다. 따라서 이런 경우, 회사 정보 입력하는 부분을 묶어서 “회사 정보”라는 제목을 붙여주는 것이 좋습니다. 그럴 때 이용하는 것이 바로 <fieldset>이라는 요소입니다. 이렇게 함으로써 특히 폼을 쓰는 데에 어려움을 겪는 시각 장애인들이나 너무 많은 폼 안에서 이동의 어려움을 겪는 키보드 사용자들은 임의의 묶음으로 건너뛸 수 있어서 도움을 받습니다.
목록 상자에서 여러 개 목록 묶음을 대표하는 제목: <optgroup>
목록 상자(list box)에 목록이 너무 많을 때, 예를 들면, 전국 도시 이름을 목록 상자에 다 집어 넣고, 선택하라고 할 때에 순차적으로 목록을 탐색해야 하는 사람에게는 상당한 고역일 수 있습니다. 그럴 때에 도시들을 강원도, 경기도 등과 같이 지역별로 묶어서 제목을 적절히 붙여준다면 좀 더 쉽게 선택할 수도 있습니다.
용어 설명에 대한 용어 제목: <dt>
어떤 것에 대한 정의, 설명, 정의, 설명이 여러 번 반복된다면, 이것은 정의 목록(definition list, 즉 <dl>)을 이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래서 정의 부분은 <dt>로, 설명 부분은 <dd>로 나타냅니다. 이렇게 함으로써 이 설명이 무슨 용어, 또는 무슨 제목에 대한 설명이었는지 알 수 있게 됩니다.

참 다양한 요소에 제목을 붙일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꼭 HTML 문서가 아니더라도, 제목이 잘 붙어있어서, 접근하기 쉽고, 데이터로서 가치가 높은 양질의 문서들이 많으면 좋겠습니다.

2008년 7월 2일 수요일

Job Opening: e-Learning Administrator

우리 회사에서 이러닝 경력자(정규직)를 뽑습니다. 7월 10일까지 지원 가능합니다. 우수한 인재들의 많은 지원을 기대하며, 개인 블로그에까지 올립니다.

Do you have a passion for providing quality online learning service to the people from all over the world? LG Electronics is looking for an e-learning administrator in Learning Center, Pyeongtaek, South Korea. This role requires you to manage corporate e-learning system and services for overseas employees. You will also develop globalized online training programs by yourself, or with the cooperation of outsourced vendors. If you have experience and skills in e-learning and are interested in communicating with people of diverse cultures, look carefully into the following job opening:

Responsibilities:

  • Manage e-learning services and system for overseas employees
  • Design and develop online courses based on the business needs
  • Support overseas administrators and employees to deal with training issues using technology

Requirements:

  • BA or MA in Education, Education Technology or a related field
  • Excellent written and verbal communication skills in English and Korean
  • Experience in developing online learning programs (courses)
  • 1+ year of experience in operating e-learning service or system
  • Good understanding of e-learning system, authoring tools, and Internet technology (HTML, CSS, SQL)
  • Excellent teamwork and analytical skills, strong passion to excellence

자세한 내용은 채용 공고 페이지를 참조하세요.

2008년 6월 12일 목요일

비 라틴 계열 문자를 한꺼번에 엔티티 문자로 바꾸기

우리 회사에서는 오라클 사의 아이러닝(iLearning)이라는 학습 관리 시스템을 쓰고 있다. 그 시스템은 비교적 국제화(globalization)가 잘 되어 있어서 지금까지 영어, 한국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네덜란드어, 독일어로 된 하위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에 문제가 거의 없었다. (물론 그냥 데이터는 그 밖에 언어인 중국어, 러시아어 등을 쓰는 데에도 문제가 없었다.) 그런데 이번에 중국어(Simplified Chinese) 기반으로 다시 하위 시스템을 만드는 과정에 여러 곳에서 문제가 발견되었다. 중국어쪽 고객이 많지 않아서인지 아예 중국어쪽 메뉴 타이틀에 대한 사전(dictionary)을 만들어놓지 않은 경우도 꽤 있었다.

그 중에 하나가 로컬에서 만든 CJK(중국어, 일본어, 한국어) 문자가 포함된 유니코드 파일을 서버에 업로드하면 문제가 생겼다. 서버는 분명히 유니코드 인코딩 방식의 하나인 UTF-8로 페이지를 보여주고 있었지만… 처음에는 파일을 잘못 만들었나 여러 가지로 검토해보았으나, 문제는 명백히 서버 쪽에 있었다. 그래서 결국에는 원본 파일에서 CJK 문자를 쓰지 않도록 할 수 밖에 없었는데, CJK 문자를 문자열 단위로 HTML의 엔티티 문자(entity character)로 바꾸어주는 사이트를 이용하다가 이건 아무래도 너무 불편해서, HTML 타이디(Tidy)에 인코딩 방식을 자동으로 바꾸어주는 옵션이 있다는 것을 알았다. CJK 문자가 포함된 문서를 ISO-8859-1로 바꾸면서 CJK 문자를 한꺼번에 엔티티 문자로 바꾸려면 아래와 같이 하면 된다.

tidy --input-encoding utf8 --output-encoding latin1 input_file > output_file

2008년 5월 16일 금요일

페이지 내 링크와 브라우저 버그

페이지 내 링크(within page link, same page link)란 한 웹 페이지 안에서 이동하는 링크입니다. 많이 쓰는 곳은 FAQ나 법 조항처럼 페이지 위쪽에 목차나 목록이 먼저 나오고 하나를 선택하면 그것과 대응하는 답변이나 상세 내용이 있는 부분으로 이동하기, 시각 장애인이나 키보드 사용자가 페이지 안에서 너무 많거나 복잡한 메뉴를 건너 뛰고 중요한 곳으로 바로 이동하기, 또 페이지 아주 밑으로 갔다가 페이지의 상단부로 다시 돌아오기 정도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이 중에 복잡한 메뉴를 건너 뛰는 목적의 링크를 보통은 바로 가기(skip navigation) 링크라고 합니다.

링크와 링크, 양식(form) 요소, 또는 다른 요소들 사이를 이동하는 방법은 브라우저마다 조금씩 다릅니다. 그러나 키보드를 사용했을 때에, 현존하는 브라우저 중에 이런 페이지 내 링크를 정말로 제대로 지원해주는 것을 찾기가 쉽지 않습니다. 우선 윈도우즈에서 자주 사용하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7, 파이어폭스 2, 오페라 9, 사파리 3으로 페이지 내 링크를 시험해보았습니다만 파이어폭스를 제외한 모든 브라우저에서 문제가 발견되었습니다. 이런 브라우저의 특성을 제작자가 다 알아서 꼼수를 써서 해결할 수는 없기 때문에 다음 버전 제품에서는 빨리 이 문제가 개선되면 좋겠습니다.

바로 가기 링크 시험용 예제 페이지 (다운로드 받은 후 로컬 PC에서 시험하세요.)

2008년 4월 13일 일요일

숙녀에게 (피아노 연주)

변진섭이 원래 불렀었고, 유리상자도 리메이크해서 부른 적이 있는 “숙녀에게”를 피아노로 쳐봤습니다. 단아하고, 정갈하게 치려고 했는데 결과는 터치와 속도도 깔끔하지 못하고, 반주도 요란해지는 숙녀에게가 되어버렸습니다. 연주 악기는 야마하 클라비노바 CLP-270의 그랜드 피아노 1번입니다.

2008년 4월 25일 추가: 너무 빠르고 요란한 것 같아 다시 연주, 녹음했습니다. 그리고 페이지 내에 오브젝트로 삽입했던 것은 로딩 속도가 너무 느려져 빼버렸습니다.

숙녀에게 1.1 (피아노 연주) 원본 페이지

지금까지는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음악 파일에 대해서 외부 사이트로 링크만 걸었는데, 이번엔 페이지 안에 그냥 심어봤습니다. 인터넷 익스플로러 사용자는 윈도우즈 미디어 플레이어가, 다른 브라우저 사용자들은 표준 audio/mpeg 데이터 형식을 지원하는 미디어 재생기가 나올 것이고, HTML의 <object>를 인식하지 못하는 웹 표시 장치(user agent)에서는 (이론적으로) 원본 내려받기 링크가 나올 것입니다. 그러나 아예 object를 인식하지 못하는 경우에 대비해서 별도로 원본 페이지에 연결할 수 있는 링크를 하나 더 넣었습니다.

2008년 4월 3일 목요일

뉴스 강박증

바쁜 현대인들, 특히 인터넷이 보편화된 이후 많은 사람들이 뉴스 중독이나 뉴스 강박증을 가지게 된 것 같다. 나도 최근에 컴퓨터 앞에 앉아있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뉴스 또는 새로운 것, 또는 새로운 소식에 대한 심한 강박증에 걸린 것 같다. 사실 정말 나에게 도움이 되고, 나의 역량과 지식과 지혜와 인격을 높여주는 원천은 이미 내가 가지고 있는 것들에 대부분 다 있다. 주변의 전문가들, 지인들, 친구들, 내가 이미 가지고 있는 책, 또는 도서관이나 서점을 통해 얻을 수 있는 책, 기존에 북마크 해두었던 사이트, 기존에 다운로드 받아두었던 문서, 이미 구입한 음악 씨디(CD)들은 산더미처럼 쌓여있다. 그런데도 쌓여있는 그런 수많은 자료들을 내가 과연 성의있게 끝까지 읽어본 것들은 얼마 되지 않는다. 왜 그랬을까? 인터넷 어딘가에 더 새로운, 더 적합한, 더 최신의, 더 놀랄만한 소식, 자료가 있을 것이라는 기대 때문이다. 그래서 오늘도 새로운 자료를 찾아 인터넷을 검색하는 데에 많은 시간을 보낸다.


이런 점을 상업적으로 잘 이용한 것이 바로 뉴스를 전달하는 미디어들이다. 어렸을 때에는 재미 없는 뉴스 프로그램을 보는 어른들을 이해할 수 없었지만, 이제는 어른들에게 뉴스는 최고의 오락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텔레비전 뉴스를 몇 번 보지 않았다고 살아가는 데에 큰 지장은 없다. 세상 돌아가는 새로운 신문 기사를 보면서 얻을 수 있는 재미는 쌈박하지만 내가 가진 양질의 책에서 얻을 수 있는 지혜보다 결코 깊지 않다. 그것도 모자라 알에스에스(RSS) 구독기를 통해 내가 관심을 가진 분야의 블로그, 사이트, 뉴스, 비디오, 음악, 세상 돌아가는 경향 등은 놓치지 않아야 한다는 이 엄청난 강박증은 사실 중독이라고 불러도 좋을 듯 하다.


단 며칠만이라도 텔레비전을 끄고, 세상 돌아가는 소식과 담쌓아 보자. 단 며칠만이라도 알에스에스 구독기에 읽지 않은 기사가 쌓이도록 그냥 방치해보자. 짧은 기간이라도 새로운 음악, 새로운 영화, 새로운 소식에 둔감해보자. 대신에 책장 한 켠에서 사놓고 한 번도 펼쳐보지 않았거나, 한 두 장 읽고 덮어둔 책을 펼쳐보자. 또 사놓고 들어보지 않은 먼지 얹힌 음악 씨디를 틀어보자. 기존에 받아놨던 방대한 문서를 오늘은 차분하게 읽어보자. 이미 내가 가진 엄청난 자원에 감사하며... 결코 부족함이 없는 만족감을 줄 것이라 믿으며...

2008년 3월 30일 일요일

고향의 노래


민속촌의 한 집


아직도 남아 있는 몇 권 안 되는 악보책 중에 세광 출판사에서 나온 "애창명가명곡집"이라는 노래책이 있습니다. 오래된 곡들이지만 아름다운 노래들이 많아서 요즘 몇 개를 골라 연습해보곤 합니다. 그 중에 작곡가 이수인의 "고향의 노래"는 고등학교 시절에 어느 여고 합창단이 부른 것을 보고 감동을 받아 알게 된 곡입니다. 눈을 감고 노래를 들으면, 흰 눈이 덮인 평화로운 시골 마을과 저녁 노을이 떠오릅니다. 비록 그런 고향의 풍경은 간직하고 있지 않지만, 마음 속 어딘가에 있을 가장 평화롭고, 아늑한 곳으로의 여행을 떠나고 싶을 때에 이 노래를 가만히 들어보십시오.


고향의 노래 들어보기


고향의 노래 (김재호 시, 이수인 곡) 가사


1. 국화꽃 저버린 겨울 뜨락에
창 열면 하얗게 무서리 내리고
나래 푸른 기러기는 북녘-을 날아간다
아-- 이제는 한적한 빈 들에 서보라-
고향길 눈속에선 꽃등불이 타겠네
고향길 눈속에선 꽃등불이 타--겠-네


2. 달 가고 해 가면 별은 멀어도
산골짝 깊은 골 초가 마을에
봄이 오면 가지마다 꽃잔치 흥겨우리
아-- 이제는 손 모아 눈을- 감으라-
고향집 싸리울엔 함박눈이 쌓이네
고향집 싸리울엔 함박눈이 쌓--이-네


연주와 녹음


야마하 디지털 피아노 CLP-270의 기본 피아노에 리버브(reverb)를 좀 강하게 주어 연주한 것을 피아노 자체의 녹음 기능을 이용해 미디로 반주부 1절만 녹음하였습니다. 그것을 컴퓨터의 소나(Sonar) 6을 이용해 반주부 미디를 녹음하고, 이것을 복사해 2절 반주부를 만들었습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반주부에 다시 피아노에서 현(Strings) 음색을 이용해 1절과 2절 멜로디를 연주해 소나의 다른 트랙에 녹음하였습니다. 이제 소나를 틀어놓고 곰 녹음기를 이용해 웨이브(wav)로 녹음하였습니다. 다시 오데시티(Audacity)라는 오디오 편집 프로그램에서 웨이브 파일의 앞 뒤 공백을 잘라내고, 노말라이즈(normalize)한 다음에 최종적으로 MP3로 인코딩하고, MP3의 메타데이터는 리얼플레이어(RealPlayer)에서 수정하였습니다.

2008년 3월 12일 수요일

청와대여, 기자들이여, 쑈를 하라!

청와대 압력으로 사라진 YTN 돌발영상 다시보기~조내 웃김!


2007년 최고의 동영상은 광운대 동영상, 2008년 최고의 동영상은 YTN 돌발 영상!
청와대 사람들, 광고 카피 잘 모르나봐요.
쇼를 하라! 쇼를 하면...
뒤. 집. 힌. 다!


이것과 관련된 논평도 한 번 읽어보십시오.

2008년 2월 24일 일요일

17세기 네덜란드 명화로의 느린 여행: 진주 귀고리 소녀

진주 귀고리 소녀 책표지진주 귀고리 소녀 - 10점
트레이시 슈발리에 지음, 양선아 옮김


서점에 들렀다 베스트셀러 코너에서 재미있어 보여 그냥 집어든 책, 트레이시 슈발리에의 소설, 진주 귀고리 소녀를 읽었다. 네덜란드에는 우리에게 비교적 잘 알려진 고흐나 렘브란트와 같은 화가 뿐 아니라 이 미묘한 그림을 비롯해 단지 35편만의 작품을 남긴 요하네스 베르메르라는 화가가 있었다. 아름다운 파란색과 노란색 천으로 머리를 감싸고 알 수 없는 미묘한 표정을 한 눈이 큰 소녀를 그린 그의 이 그림에 대해서는 잘 알려진 바가 없다고 한다. 머리에 쓴 두건으로 보아서는 귀부인도 아니고, 진주 귀고리를 한 것으로 보아선 하녀도 아니며, 배경도 없이 까맣고 어두운 바탕에 왼쪽으로 살짝 고개를 돌리고 미스테리한 표정을 짓고 있는 이 그림에 대해 슈발리에는 생명을 불어넣었다.


책 속에는 진주 귀고리 소녀를 비롯해 스물 세 점의 베르메르 그림이 들어있다. 음악은 아직도 나에게 삶의 일부로, 현재 진행형으로 남아 있지만, 그림이나 회화는 사실 먼 나라 이야기로 남아 있었다. 게다가 디지털 카메라가 널리 보급된 요즈음엔 카메라 각도를 이리 잡아보고 저리 잡아가며 원하는 그림을 얻는 것이 베르메르처럼 지루하게 몇 개월에 걸쳐, 물감을 만들고, 모델의 위치를 바꿔가며 한 개의 그림을 완성하는 것보단 훨씬 더 익숙한 일이다. 바로 그런 점이 이 책을 흥미롭게 만든 점이었다.


17세기 네덜란드 델프트라는 작은 도시를 중심으로 한 화가와 모델, 그리고 그들 주변 사람들 사이에 벌어지는 미묘하고 느린 감정의 변화가 생생하며 섬세하게 묘사되어 있다. 과학 기술이 발달한 현시대의 독자로서 400년도 더 지난 유럽 작은 마을의 모습, 화가의 그림처럼 좀처럼 더디게 진행되는 그 당시 사람들의 생활을 마치 타임머신을 타고 가서 투명 인간이 되어 바라보는 듯한 기분이 들게 했다. 대부분의 소설이 그렇듯이 초반 몇 페이지에서 배경을 설명하거나 등장 인물이 여럿 등장할 때 인물들의 이름이 헷깔리고 배경이 얼른 눈에 잡히지 않았으나, 시간이 갈수록 주인공 그리트의 이야기에 점점 깊이 빠져들었다. 그래서 퇴근 후에 조금씩 시간을 내서 읽었는데 마지막에 이르러서는 책을 다 읽고 덮기 전에 밤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


오직 도둑과 아이들만 뛰는 법이다.


이런 믿음을 가진 그리트가 왜 아우더랑언데이크 가를 달려 내려올 수 밖에 없었는지, 그리고 그것이 아름답고 신비한 진주 귀고리 소녀 그림에 담긴 비밀과 무슨 관계가 있는지는 책을 읽어보면 알 수 있다. 마지막 부분에 저택의 큰 마님, 마리아 틴스가 한 말이, 누구에게도 설명하기 힘든 그리트의 삶을 인상적으로 묘사해준다.


그래, 인생이란 한바탕 연극과 같은 거야. 자네도 오래 살다 보면 놀랄 일 따위는 없을 걸세.

2008년 2월 14일 목요일

슈퍼맨과 이현석

수퍼맨이었던 사나이 영화의 한 장면: 휘날리는 빨간 망토를 입고 지붕 위에 서있는 주인공


'슈퍼맨이었던 사나이' 영화를 봤습니다. 언제나 그렇듯이 작정을 하고 봤다기보단 무작정 영화관에 가서 시간이 되는 영화를 고른 결과였지요. 영화로서 그다지 박진감 넘치는 재미는 없었습니다만 나름대로 흥미로운 소재를 다룬 영화였습니다.


'슈퍼맨', 미국식 발음으로 '수퍼맨'은 남자 애들이면 한 번 쯤 꿈꾸어봤을 법한 영웅입니다. 어렸을 때 수퍼맨 시리즈를 참 재미있게 봤던 기억을 가지고 있습니다. 망또를 휘날리며 멋지게 하늘을 날고, 눈에서 광선이 나가고, 입에서 세찬 바람이 나가고, 사람들이 어려움에 처했을 때 쏜살같이 날아가 착한 일을 하는 수퍼맨! 이번 숭례문 화재에 수퍼맨이 날아왔더라면 하는 아쉬움까지 생깁니다. 수퍼맨과 같이 정의로우면서 힘센 사람을 우리는 갈망하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이번 영화에서의 수퍼맨은 진짜가 아니었지요. 단지 자신이 수퍼맨이었다고 믿는 과대망상에 빠진 한 정신 장애인일 뿐입니다. 과대망상은 비교적 쉽게 접할 수 있는 정신 질환의 증상입니다. 지금까지 다른 영화에서 다중 인격 등 현실적으로 찾아보기 어렵지만 보다 드라마틱한 이상 행동을 다루었다면 이 영화에 등장하는 이현석은 과장되기는 했지만 꽤 그럴 듯한 인물입니다. 사실 그는 과대망상을 가졌지만 남에게 해를 끼칠만큼 위협적이지는 않습니다. 만약 우리 사회가 이렇게 고도로 문명화되지 않고, 사람들이 여유있게 원시적인 생활을 즐긴다면, 이런 사람도 우리에게 도움이 되는 이웃으로 자연스럽게 살아갈 수 있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 사회는 훨씬 복잡하고, 빠르게 변화하며, 사람들의 이해 관계가 얽혀있습니다. 자동차나 전기와 같은 문명의 전리품들은 생활의 편의를 더해주기도 하지만, 그것으로 인한 사고의 위험도 커졌습니다. 이런 문명 사회에 잘 적응하지 못한 사람들은 격리되기 마련이지요. 주인공은 정신 병원에서 환자들을 다루는 하얀 옷을 입은 사람을 '하얀 악마'라고 칭했었지요. '하얀 악마'는 조금이라도 '정상적'이지 않는 사람들을 '이상적'이라고 규정하고, 그들을 '치료'해야만 하얗고 깨끗한 세상이 된다는 사명을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 사는 모습이 점점 그렇게 되어가는 것 같습니다. '이상'하다고 여겨지는 것은 깨끗이 치워야 하거나, 눈에 보이지 않아야 하거나, 또는 바꾸거나, 고치거나, 소독하거나, 때로는 박멸해야 합니다. 그렇게 치료받아 이현석으로 돌아온 '수퍼맨'은 과연 행복했을까요? 비록 허구이지만 자신이 수퍼맨이라는 믿음이 기쁨을 주고, 에너지를 준다면, 약물로 그의 에너지와 기쁨의 원천을 빼앗아가버리는 것이 반드시 옳은 일일까요? 혹시 우리는 그런 비정상적인 것, 비정상적이라고 여겨지는 사람들을 우리가 원하는 방향으로 되돌려야 깨끗해진다는 강박적인 집단 결벽증을 가지고 있지는 않을까요?


영화에서 남을 돕는 수퍼맨과 광인 이현석은 동일 인물입니다. 즉, 전적으로 악한 인물, 전적으로 선한 인물, 전적으로 이상한 사람, 전적으로 옳은 사람, 전적으로 나쁜 사람은 없습니다. 누구나 나름대로 삶의 방식이 있고, 행복을 추구하는 방식이 있습니다. 우리가 만든 엄격한 잣대와 숨쉬기 힘든 기준에 못 미치는 사람, 또는 다른 기준으로 바라봐야만 이해가 되는 사람이 있을 수 있습니다. 한편, 그런 사람들은 우리가 기다리는 수퍼맨이나 선한 사마리아 사람같이 좋은 사람의 모습도 가지고 있을 것입니다. '하얀 악마'가 되어 마지막 남은 '광인'을 '계도'하려고 매달리지 않고, 조금 여유있게, 너그럽게 바라보면, 영화속 희정이(어린 아이)처럼 이현석과도 친구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2008년 1월 27일 일요일

영어를 왜 배워야 하는지부터

2MB의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내놓는 정책들이 갈수록 가관이다. 특수목적고와 자립형 사립고등학교를 더 많이 세우게 되면, 초등학교부터 특목고에 들어가기 위해 지금보다 훨씬 사교육이 늘어나고, 그런 사교육비를 감당할 수 없는 사람들은 자신의 자녀들을 일찌감치 경쟁의 뒷그늘에 방치한다는 좌절에 빠질 것이다. 누구나 짐작할 수 있는 일이다. 대입 자율화를 명분으로 수능 등급제와 내신을 무력화시켜 그나마 공교육의 최소한의 존재 의미와 과도한 입시 경쟁의 견제 장치를 아예 없애버리고 있다. 그러더니 이제 2010년부터는 "영어 교육만 국가가 책임지고 해 줘도 (학부모들이) 가슴 펴고 살 것이다."라며 고교 영어 수업을 영어로 하겠다는 것이다. 이런 영어 몰입 교육안은 현실적인 실현 가능성과 효과성에 대해서 많은 전문가들이 회의적인 의견을 내놓고 있다. 내가 생각하기에 더 큰 문제는 왜 정부가 이 시점에서 영어 교육을 못 시켜 안달이냐는 것이다. 영어 하나에만 수천억원을 쏟아부을 정도로 그것이 그렇게 국가적으로 중요한 과제였는가?


2MB의 영어 교육 강화 방안은 대기업과 재벌에게 모든 "규제를 풀어" 무한 자유를 주고, 농민들은 "떼쓰지 말고", 노동자들은 "자원봉사"하는 마음으로 죽도록 일만 하게 하여, "경제를 살리겠다"라는 그의 단순하고 맹목적인 구호의 연장선에 있다. 그가 영어 공교육을 강화하겠다는 말에 신뢰가 가지 않는 것도 그 이유다. 그는 영어가 아직 우리 사회의 주요 출세 수단, 경쟁 도구로서 원하는 만큼의 큰 역할을 못하고 있다고 보는 것 같다. 그래서 온 사회를 영어 광풍에 몰아넣어 모든 사람들이 죽기로 영어에 매달리게 하고 싶은 거다. 그게 바로 그가 꿈꾸는 "자율적인" 무한 경쟁 사회이니까. 그런 경쟁 사회에서 제일의 생존 도구로 떠오른 영어는 많은 사람들의 꿈속에 나타나며 괴롭게 할 것이다. 학생과 교사들은 요구하는 영어 수업을 못 따라가면 학원으로 학원으로 몰릴 것이고 결국 청소년기에 성장하면서 습득해야 하는 올바른 가치관과 인성 형성 교육은 뒷전으로 밀릴 것이다.


영어를 왜 배우는가? 우리 나라 영어 교육의 큰 문제점은, 영어를 왜 배우는지에 대해 생각해보지 않고 무조건 조금이라도 일찍, 조금이라도 더 잘 해야 한다는 것이다. 일생을 살아가는데 지금처럼 많은 시간과 돈을 투자해서 배운 영어를 쓸 일이 얼마나 될까? 그 시간에 수학, 과학, 철학, 문학, 예술을 공부했으면 우리 나라의 과학 기술과 문화 예술이 더 성숙해있지 않을까? 모든 대한민국 사람이 죽기살기로 매달려 다 영어를 잘 해야만 하는 것일까? 우리는 왜 영어를 배우는가? 혹시 우리보다 잘나 보이는 "미국"이나 다른 영어권 서구 국가들을 닮고 싶어서는 아닐까? 그것이 한참 잘못된 것이다.


내가 영어를 공부하는 목적은, 서로 다른 전통과 문화를 가진 다양한 사람들을 이해하기 위해서이다. 다양한 사람들이란 영어를 모국어로 쓰는 사람들만을 가리키는 것은 아니다. 세계에는 영어를 모국어로 쓰지 않는 사람들이 훨씬 많다. 그리고 그 사람들이 서로 소통하기 위해 서로의 언어를 배우는 것이 가장 좋겠지만, 그렇지 못할 경우 보통은 중간 언어인 영어를 많이 사용한다. 이렇게 세상에는 우리가 상식적으로 생각하는 것과는 전혀 다를 수도 있는 사람들이 존재하고, 우리말과 우리 문화가 소중한 만큼 그들의 말과 문화도 소중하다는 것을 깨닫는 데에 영어는 하나의 도구이다. 이것이 진정한 세계화 교육이다. 우선 우리의 고유한 언어와 문화를 제대로 이해하고, 그런 정체성을 바탕으로 세계 문화의 다양성을 배척하지 않고 이해함으로써 우리 문화의 지평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넓히는 것. 맹목적으로 현재 영어를 못하니까, 또는 미국 사람들이 쓰는 것이니까 국가가 "올인"해서라도 모든 사람을 미국 사람처럼 만들겠다는 발상에 동의할 수 없다.


2MB의 영어 교육 방안은 한 특목고 교장이 자기 학교 선전용으로 내놓을 만한 것이지 결코 국가의 교육 정책을 책임지는 대통령이 내놓을 만한 것은 아니다. 우리에게 지금 필요한 공교육은 맹목적으로 "영어 못하니까 국가가 나서서 영어 교육 시켜주면 되겠네!"식의 단순한 성장 처방이 아니다. 보다 성숙한 국가로 가기 위해 할 일이 얼마나 만을텐데, 20세기 초에나 나올법한 "대운하"를 파자고 하질 않나, 갑자기 고등학생들 영어 회화 잘 하게 해주겠다고 하질 않나, 정말 한숨만 나온다.

2008년 1월 15일 화요일

삼청대학교 교육대! 경청의 중요성

퇴근 버스 안에서 영화 "만남의 광장"을 틀어줘서 잠깐 보았다. 삼청교육대에서 탈출한 임창정이 어느 시골 마을의 선생님으로 순식간에 변하는 순간을 보았다. 내 주변에서 흔히 생기는 커뮤니케이션의 오류이다. 남의 말을 끝까지 의도하는 바가 무엇인지 듣지 않으면 이런 어처구니없는 오류가 생긴다. 유독 그런 사람들이 있다. 무슨 말을 하려고 하면, 다 안다는 듯이 중간에 싹뚝 잘라버리는 사람들. 문제는 말을 자르는 것이 아니라, 사실은 완전히 화자의 의도를 오해하고 있는데, 그 이후에는 듣는 사람 마음대로 상상까지 덧붙여서 복구 불능의 상태로 넘겨짚는다는 것이다.


이런 사람과 대화하는 것은 매우 피곤하다. 그 이후에는 무슨 말을 해도, 자신이 이미 잘못 생성한 틀에 맞추어서 끼워넣어버리므로 사실상 진지하고 깊은 대화가 안 된다. 일방적인 커뮤니케이션이 횡행하고, 권위주의가 강한 사회나 조직에서 남의 말을 잘 듣지 않는 상사는 이런 방식으로 대화하는 경우를 많이 보았다. 한편으로 이런 사람은 속이기도 쉽다. 앞에 몇 단어만 키워드로 던지면, 뒤에 서술어는 듣기도 전에 마음대로 들은 단어를 조합해 자신만의 결론을 내려버린다. 그러므로 의도적으로 키워드 몇 개를 던지면, 그 사람은 절대 더 이상 자세히 알아보려고 하지 않고, 자기가 조합한 단어를 내가 말한 것처럼 재단해버린다. 임창정을 선생님이라고 단정한 임현식에게 임창정이 선생님이 아니라는 몇 번의 암시를 주어도 다 무시해버리는 것처럼.


남의 말을 잘 들어주는 것은 정말 중요한 사회적인 기술이고 매우 달성하기 어려운, 훌륭한 인간의 덕목이다. 상대방을 진심으로 배려하고 이해하려고 노력하지 않으면, 말을 자르게 된다. 그리고 말을 건성으로 듣게 된다. "삼청대학교 교육대"라는 놀라운 사실을 가공해낸 마을 이장 임현식을 보고 그런 생각이 떠올랐다. 영화에서는 웃기는 장면이지만, 일상 생활에서 이런 오류로 인해 대화가 되지 않는 경험을 많이 해보면 정말 속이 답답해진다. 한 박자만 천천히, 상대방의 말을 다 듣고, 자기의 말을 했으면 좋겠다.

2008년 1월 6일 일요일

새해의 첫 연주, 태양의 찬가

2008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새해의 첫 연주로 프란치스코 성인의 기도에 오르톨라니가 곡을 붙인 "태양의 찬가"를 골랐습니다. 아래에 나오는 우리말 가사는 원래 기도를 그대로 번역한 것이 아니고, 적당히 노래에 맞게 줄인 것입니다. 두 가지 판으로 연주해 보았습니다. 첫 번째는 플룻과 기타 반주입니다. 디지털 피아노의 장점인 건반 분리 기능을 이용해 왼손은 기타로, 오른손은 플룻으로 연주하였습니다. 일체의 화음을 넣지 않고, 단순하게 연주하려고 했는데, 박자가 아주 불안하게 되었네요. 두 번째는 약간 화음을 넣어 피아노로 쳐봤습니다.


처음처럼 정결한 마음을 끝까지 유지할 수 있기를 다짐하며...


태양의 찬가: 플룻과 기타


태양의 찬가: 피아노 독주


가사


오 감미로워라 가난한 내 맘에
한없이 샘솟는 정결한 사랑
오 감미로워라 나 외롭지 않고
온 세상 만물 향기와 빛으로
피조물의 기쁨 찬미하는 여기
지극히 작은 이 몸 있음을


오 아름다워라 저 하늘의 별들
형님인 태양과 누님인 달은
오 아름다워라 어머니신 땅과
과일과 꽃들 바람과 물
갖가지 생명 적시는 물결
이 모든 신비가 주 찬미 찬미로
사랑의 내 주님 노래 부른다


2008년 1월 2일 수요일

송구영신의 영어 표현들

새밑이 되고 새해가 되면서 교육방송 영어 프로그램에서 새해와 관련된 표현들이 참 많이 나왔다. 그 중에 몇 가지 건진 것을 정리해보았다.



new year's resolution(s)

이건 뭐 새삼 말할 필요도 없는 새해의 결심, 다짐 이런 뜻이다. 보통은 resolution을 복수로 쓰는 것 같다. 동사를 넣고 싶을 때에는 make a resolution이라는 표현을 쓴다. 때가 때인지라 엄청나게 많은 사람들이 new year's resolutions라는 제목으로 블로그에 글을 쓰고 있다.

take the plunge

새해를 맞아 사람들이 결심을 하면서 과감히 무슨 일을 하겠다고 할 때에 쓸 수 있는 표현이다. 콜린스 사전에 나온 예문은 다음과 같다. If you have been thinking about buying shares, now could be the time to take the plunge.

Ring out the old, ring in the new

낡은 것은 종소리와 함께 흘려보내고 새로운 것은 받아들인다는 뜻으로 참 재미있는 표현이다. 우리말의 송구영신(送舊迎新) 정도에 대응한다고 보면 되겠다. Ring out the false, ring in the true.도 비슷하게 쓰이는 것 같다.

when the ball drops

새해를 맞이하기 위해 사람들이 보신각종 앞에 몰려들듯이 미국에서는 뉴욕의 타임스퀘어에 사람들이 몰려드는데, 거기에서 나온 표현이다. 10, 9, 8, 7,...과 같이 숫자를 세며 새해가 되는 순간 공이 떨어지는 것에서 유래된 말이라고 한다. 그래서 이 표현은 "새해가 되면"이라는 뜻이다. 인터넷에서 찾아보니 where the ball drops라고 하는 말도 있다.

지난 일은 훌훌 털어버려!

이것을 어떻게 말하면 좋을까? 라디오에서 외국인들도 각기 다른 표현들을 내놓았다. 강렬하게 기억에 남아있는 표현은 Let bygones be bygones! 과거는 과거로 남겨두라는 말이다. That story is history. 이것도 참 인상적인 표현이다. 그 밖에도, It's all water under the bridge.I'm over that.도 기억해둘만 하다. 그런데 청취자들의 투표에서 승리한 것은 다름이 아닌, Shake it off, shake it off.였다. 부르르 떨면서 다 털어버리라는 말인데 방송에서 얼마나 재미있게 설명했는지 듣다가 배꼽 빠지는 줄 알았다.


1월 2일 추가: 오늘 회사에 있는 외국 직원에게 물어보니, Like water off a duck's back이라는 표현을 알려주었다. 오리 날개에 있는 물기는 한 번 날개짓하면 다 없어져버리는 것이니, 용기를 내어 날개짓을 하라는 뜻인 것 같다.